매거진

ESSAY : 하회탈 – 하찮은 회사원의 탈출기 07

2019-07-05

Writer 서울달빛게스트하우스 정승호

Editor ONDA 소모라 매니저


 

 

서울달빛 게스트하우스 동대문점(본점)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 329-18
객실타입 : 소형 트윈룸, 소형 더블룸, 일반 트윈룸
부대시설 : 공용 거실 및 부엌, 옥상 정원
주변 관광지 : 낙산공원, 흥인지문, DDP, 창신동 문구완구시장, 동묘 벼룩시장

서울달빛 게스트하우스 DDP점(지점)
주소 : 서울시 중구 장충동 2가 74
객실타입 : 더블룸, 패밀리룸(3인, 4인, 6인)
부대시설 : 공용 거실 및 부엌, 옥상 정원
주변 관광지 : 장충체육관, 남산, 광희문, 청계천 등

서울달빛 게스트하우스 SNS
홈페이지 : http://seouldalbit.com
인스타그램 : @seoul_dalbit

 

 

07. 설레다

– 밑도 끝도 없는 설레발의 기억

 

 

house-1353389

 

 

생전 처음 보는 사람에게, 만난 첫날, 5천만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제대로 된 사업 계획서나 구체적인 플랜도 없는 상황에서 수천만 원 투자를 모집한 쪽이나, 투자를 결정한 쪽이나, 3년이 지난 지금 돌아보면 좀 많이 미친 결정이었다. 그러나 오히려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상황이었기에 새로운 사업장을 기획하고 오픈하는 모든 과정을 처음부터 함께 하는 귀중한 경험을 얻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나, 에어비앤비를 운영하고 있던 H군, 그리고 나처럼 투자하기로 결정한 그의 친구 P군 이렇게 세 명이 모여 하나의 팀을 결성했다.

 

그렇게 우리들은 함께 첫 번째 게스트하우스 오픈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예산 짜기

일단 예산부터 편성했다. 셋이서 모은 예산은 억 단위의 금액으로, 20대 후반의 사회초년생들이 만지는 돈 치고는 눈이 튀어나오는 상당한 액수였다. 하지만 찬찬히 그 출처를 뜯어보면… 그동안 여기저기 넣어두었던 주식과 펀드, 예금을 깨서 영혼까지 끌어모은 자금에다, 대출까지 더한 귀중한 쌈짓돈.

 

참고로 그때 당시에는 나나 P군이나 안정적이고 이름 난 직장에 다니고 있었기에 은행에서 낮은 금리로 상당한 액수를 대출받을 수 있었던 것이지, 자영업자인 지금은 그 대출금액이 여기저기 알아보고 신용보증을 껴도 간신히 받을까 말까 한 액수가 되었다.

 

혹여나 회사를 다니면서 딴 생각으로 사업을 시작할 마음을 가지고 있고, 꽤 큰 금액을 투입할 생각이라면, 직장인 시절에 대출을 고려하는 것이 모든 조건에서 낫다.(소곤소곤)

 

 

숙소 오픈을 위한 고민

이제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총알이 준비되었다. 탄창에 쌓인 총알을 어디에 쏠지, 그 자금 사용처를 정하기 전 새로운 가게를 오픈하기 위한 고민거리들이 생겼다.

 

1) 어디에서 시작할 것인가?

2) 얼마나 큰 공간을 필요로 할 것인가?

3) 어떤 컨셉의 공간을 만들 것인가?

 

최근 수년 간 소위 ‘핫한’ 동네로 떠오르고 있는 -이전의 연남동과 경리단길, 성수동, 최근의 익선동이나 을지로까지- 인기 있는 지역들을 살펴보면, 해당 지역의 특색 있는 가게들이 소비자들에게 어필하는 요소는 위 요소 중에서도 특히 3번, 공간 컨셉과 공간 구성이 가장 크게 작용하는 것 같다. 공간의 인테리어 디자인과 컨셉, 소품 구성을 독특하게 하여 사람들의 발길을 돌리게 하는 등의 요소 말이다.

 

그러나 가게를 준비하는 입장에서는 1) 위치와 2) 부동산의 크기가 더 중요하다. 좋은 위치에 자리 잡아야 손님들을 끌어모을 수 있고, 어떤 크기의 부동산을 고르냐에 따라 보증금과 임대료 등의 핵심적인 비용이 정해지기 때문.

 

특히나 숙박업은 요식업처럼 손님들을 회전시킬 수도 없고, 매출은 객실의 수과 객단가에 따라 상한선이 정해져 있기에 어느 위치의 어떤 부동산을 정하느냐가 그 가게의 수익성을 결정하는 크리티컬한 요소다. 게다가 위치와 공간에 따라 가게의 모습과 분위기도 정해질 테니 가장 중요한 요소임에는 틀림없다.

 

이렇게 새로운 가게를 준비하면서 무엇이 필요할지 고민하는 과정은 그저 대학교에서 배웠던 경영학 수업과는 확연히 달랐다. 회사에서 겪었던 프로젝트 기획 과정과도 사뭇 달랐다. 대학교에서는 인터넷에 널려 있는 자료를 짜깁기한 공상이었다면 지금은 실제로 우리의 자금을 사용해 가게를 여는 실전 상황이고, 규모 있는 회사에서는 조금만 품을 팔면 얻을 수 있었던 자료와 정보를 무(無)에서부터 새로 찾아야 했기 때문이다.

 

 

장소 선정

일단, 우리는 가장 첫 번째 질문인 “어디에서 시작할 것인가?”에 집중했다. 장사를 처음 해 보는 아마추어들은 정보력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는데, 그렇다면 오로지 감으로만 접근해야 했을까? 그건 아니다. 경험 상 ‘감’은 철저한 조사와 충분한 자료, 그리고 풍부한 경험을 기반으로 할 때에야 그 빛을 발하곤 한다.

 

우선, 게스트하우스의 주 고객층은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의 행동 패턴 자료를 탐색해 설정했다. 우리 같은 아마추어들에게 참으로 다행인 소식은 우리나라의 공공 데이터 수준이 매우 높다는 것이다. 덕분에 우리는 통계청과 한국관광공사 등에서 관광과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쉽게 수집할 수 있었다.

 

그중 우리가 큰 도움을 얻었던 자료는 한국관광공사에서 매년 발표하는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보고서>(https://kto.visitkorea.or.kr/kor/notice/data/statis/tstatus/forstatus.kto). 이 보고서는 업력 3년 차인 내가 지금도 매해 큰 도움을 받고 있는 자료이다.

 

 

관광객이 들리는 주요 방문지 순위, 2017년 외래관광객 실태조사보고서 발췌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당시를 기준으로 80%가 넘는 절대다수의 관광객이 서울을 방문하고, 60%가 넘는 관광객은 명동을, 절반에 달하는 관광객이 동대문시장을, 그 외가 고궁과 남산, 남대문시장을 방문한다.

 

그래서 우리는 가장 많은 방문객이 쏠리는 명동과 동대문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탐색을 시작했다.

 

탐색을 시작한 지 고작 며칠 만에, 좋은 매물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았다! 만일 신이 있다면, 하늘이 우리의 도전을 지켜보고 돕는구나 하는 발칙한 생각까지 들었다.

 

지금도 그 순간이 기억나는데, 3년 전 2015년 초여름의 어느 날. 그 날만큼은 회사를 정시 퇴근하고 나와서 동대문으로 향했다. 동대문역 출구 바로 앞, 흥인지문 사거리와 맞닿아 있는 5층 건물. 위치는 환상적이었다. 보증금과 임대료 등의 조건 또한, 지금 돌아봐도 나쁘지 않은 조건.

 

그리고 무엇보다 옥상에 올랐을 때, 흥인지문과 매**트 호텔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뷰를 마주한 그 순간의 벅참이 아직도 떠오른다. 게스트하우스의 로망인 옥상의 휴게공간, 이런 환상적인 뷰라면 모든 여행자에게 매력적이겠지. 여기가 바로 내 제2의 인생이 시작하는 곳이구나! 가슴이 마구 뛰고 설렜다.

 

이 영상 링크(https://youtu.be/XMocY3Mf6C4)는 그 건물의 옥상부터 훑어내려오며 찍었던 것. 목소리부터 들떠있는 기분이 느껴지지 않는가? 심지어 20초쯤에는 출입문에 머리를 정통으로 부딪혀서 고통을 떠안은 상태에서도 마냥 즐겁기만 하다.

 

 



영상의 일부 캡쳐

 

 

 

하지만, 이 건물은 우리의 터전이 될 수 없었다.

 

환상적인 위치와 옥상 뷰 덕분에 섣불리 설렜지만, 가게를 여는 과정에서 생각해야 할 부분은 너무나 많았다.

 

 

[연재목차]

2019.01 프롤로그
2019.02 눈 뜨다
2019.03 공상하다
2019.04 관찰하다
2019.05 구상하다
2019.06 만남
2019.07 설레다
2019.08 숨 고르기
2019.09 계산
2019.10 헤매다
2019.11 첫삽 뜨기
2019.12 만들어지다
2020.01 그랜드오픈
2020.02 에필로그 – 퇴사 과정 요약

 

매거진 뷰어로 전체보기 <<

 

매거진 정기구독 신청하기 <<

 

 

CC 이미지
숙소 운영 Tip

ONDA 온다 이야기

숙박산업 최신 동향, 숙소 운영 상식 등 업주님들을 위한 알짜배기 정보가 가득!
숙박업주의 피드백과 함께 더 좋은 팁을 만들겠습니다.

온다의 숙박업 이야기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숙박업과 관련해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면 문의주세요 :)